보석의 종류와 의미 > 자료실 | 의식상승커뮤니티 (2023)

안녕하세요 한국보석 도매센터 인터넷팀 입니다.

음...어떤 보석을 알려 드릴까 고민 하다가 탄생석으로 결정하였습니다.

탄생석에 대해서 알려 드릴게요~★☆

보석으로 분류되는 각 광물을 보석종이라고 부르며 지금까지 지구상에서 발견된 광물종은 약 3500종이 됩니다.

그것들을 일일히 분류하기는 힘들고 간단하게 탄생석정도만 설명하겠습니다.

1월 가넷

가닛의 어원은 (씨앗 같은)또는(많은 씨앗을 가진)이란 뜻을 가진 라틴어 (Granatus)로서 옛날 사람들에게는 가닛 결정이 Granatum으로 불렸다. 이는 실제로 화강암이나 편마암의 갈라진 틈에서 잘 익은 석류 열매처럼 결정을 이루고 있는 색이 유사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가닛은 수천년 전 그리스도 시대부터 알려졌으면 성경 저술가들은 루비 또는 카번클(Carbuncle)로 불렀다. 카번클이란 라틴어의 카번쿠루스(Carbunculus,작은불꽃)에서 유래된 것이며, 플리니는 모든 번쩍이는 적색 보석을 카번클이라 기록하였다.

북아메리카 인티언들은 가닛이 피를 빨리 찾고 보다 치명적인 상처를 가할 것이라 믿어서 무기로 사용하였다. 기독교 전통에서 가닛은 예수의 희생을 나타내며 이슬람 문화에서는 4번째 천국을 빛나게 하는 것을 나타낸다. 가닛을 휴대한 여행자는 위험으로부터 보호를 받는다고 생각했다.

가닛은 우애 이외에도 충성, 불변, 진리를 상징하는 보석으로 여겨졌다. 현대사회에서 특히 학창시절의 우정을 나누고 더 나아가 일종의 연대감을 갖기 위해 많은 사람들은 같은 모양의 반지를 낀다. 청춘시대의 열기와 우정의 표시로서 이 반지는 그 사람에 있어 영원한 추억이다.

이때 가장 많이 사용되는 보석이 가닛이며 이것은 가닛의 보석적 의미에서 유래되었다고 생각된다. 중세 유럽에서는 붉은 보석은 전부 가닛이라는 이름으로 불렀으며 유행병을 막을 뿐만 아니라 이것을 가지고 있으면 친한 친구가 생기며 권좌에 오를수 있다고 믿었다. 그래서 왕관이나 목걸이에 세팅하여 장식하였다.

고대 약제사들은 가닛을 갈아서 찜질약으로 사용했다. 또한 출혈을 멈추고 염증을 치료하며 의견 대립을 조정하는 것으로 생각되었다. 열병을 위해서는 적색돌을, 황달을 위해서는 황색돌을 사용하였다.

2월 자수정

자수정(애머시스트)의 어원은 라틴어의 애머시스타스(Amethystas)와 그리스어의 애머시스토스(Amethystos)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고대 그리스어로 풀이할때 애머시스트의 이름은 술에 취하지 않는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는데서 유래된다고도 한다. 술을 깨게 한다거나 또한 취하지 않도록 하는 힘이 있다고 하는 의미는 고대 그리스 신화에 근거를 두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달의 여신 다이아나(Diana)를 사모하던 주신(酒神)인 바커스(Bacchus)는 그녀가 냉담한테 분노하여(일설에는 다이아나와 바커스는 이복 남매로서 사이가 나빠 자주 다투었는데 그날도 이 두 신의 대립에 의하여 바커스가 화가 났다고함.) 자기 앞을 지나는 최초의 인간을 호랑이에게 잡아 먹히게 만들겠다고 선고를 하고 복수를 맹세하였다.

때마침 다이아나의 신전에 참배를 마치고 돌아가던 아름다운 처녀인 애머시스트(Amethyst)가 그의 앞을 지나는 최초의 인간이 되었다.

호랑이가 앞에 나타나자 이 소녀는 큰소리를 질렀다. 그 비명을 들은 다이아나는 금방 자기 신전을 나간 소녀가 곤경에 빠져 있는것을 보게 되었던 것이다. 다이아나는 최악의 순간을 피하기 위해서 그녀를 순수하고 투명한 무색의 돌로 변하게 했다. 눈앞에 싸늘한 돌로 변해 있는 이 소녀의 자태를 보고 잠시 망연해 서 있던 바커스는 자신의 행위를 깊이 후회하고 그녀를 애도하는 뜻에서 손에 들고 있던 와인을 머리 위에서부터 부었다.

그러자 이 투명했던 돌은 순식간에 선명한 자색으로 물들었던 것이다. 그후 이 자색의 돌을 애머시스트라 부르게 되었다.

이 신화는 주신인 바커스와 관계가 있기 때문에 자수정으로 만들어진 컵으로 포도주를 마시면 무도회나 파티석상에서 재치와 위트를 잃지 않는다고 오랫동안 믿어져 내려오기도 한다.

요즈음에도 자수정으로 세팅된 반지를 로마 카틀릭 교회의 주교들이 끼는 일이 많고 수정류의 아름다운 변종들로 잔을 만들어 포도주를 마시는 술의 의식도 있다.

동서를 막론하고 보라색은 신성한 색깔로 여겨왔다. 오늘날 현대에 사는 우리들에게 자색의 자수정이 선호의 대상이 되는것은 어쩌면 옛날 선인들의 보라색에 대한 선호사상, 즉 신성시하던 향수가 오늘의 우리에게 무의식 중의 잠재의식으로 자리잡힌 듯하다.

적색과 청색의 결합인 보라색이 지니는 의미는 여러 갈래로 풀이되기도 한다. 청색의 의미는 푸른 하늘을 상징하고 적색의 의미는 인간의 피를 상징하였으므로 신과 인간의 결합으로 풀이되는 고귀한 색깔이 보라색이라고도 풀이한다. 이 때문에 중국의 천자가 머물던 궁궐도 자금궁(紫禁宮)이라 했고 그 성도 자금성(紫禁城)이라 이름했던 것이다.

서양도 이와 유사한 의미를 지니는 일이 있다. 성모 마리아상이 붉은 옷 속에 푸른 겉옷으로 치장된 연유도 그런 뜻이었고 유태인의 대제사장도 보랏빛 성복을 입었으며 그리스신들도 보랏빛 장삼을 입기도 했다.

옛날 사람들은 자수정이 총명한 지혜를 갖게 하는 힘이 있으며 그것을 소유하는 사람도 모든 면에서 뛰어나게 하며 전쟁을 승리로 이끌고 사냥꾼을 돕고 전염병을 막아주며 악한 생각을 억제하게 해준다고 믿었다.

옛 사람들은 자수정이 숙취를 막는 것으로 생각하였으며, 특히 술마시는 사람의 자수정 잔의 사용은 두통, 치통, 중풍, 독과 전염병 예방을 위한 확실한 치료제라고 생각했다. 또한 뇌에 도움을 주어 병사들을 보호하고 승리로 이끌게 하며 사냥꾼들이 야생 맹수를 잡도록 도와 주는 것으로 여겼다.

3월 아쿠아마린

아콰마린의 아쿠아(aqua)는 물을, 마린(marine)은 바다를 의미하는것으로 그 이름의 유래로 부터도 확실히 바다를 대포하는 보석이라는 것을 알수 있다.

신선하고 아름다운 담청색의 아콰마린은 행복과 영원한 젊음을 상징한다.

중세 사람들은 이 돌을 몸에 지니면 통찰력과 미래를 예견할수 있는 능력을 지니게 된다고 믿었다.

또한 편안한 수면을 취할수 있도록 해준다고 믿었는데 이것은 아마도 이 보석이 악을 정복할수 있는 힘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다. 아콰마린을 입에 물고 악마를 불러 질문을 하면 어떤 답변이라도 들을수 있다고 생각했을 정도로 그 힘을 믿었다.

깨끗하게 하여 몸에 지니고 있으면 악의 정복자가 되기 때문에 악마에 대해 힘을 행사할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 돌을 담그었던 물을 눈에 넣으면 눈병을 치료할 수 있고 숨이 찰 경우 그 치료제로서, 또 딸꾹질을 멈출 수

있다고 믿었다.

4월 다이아몬드

다이아몬드는 정복할 수 없다는 뜻의 그리스어인 아다마스(Adamas)로 부터 유래되었다.

이러한 용어를 쓴 이유는 르네상스 시대까지 사람들이 만들어낸 어떤 불이나 열로도 다이아몬드가 녹지 않았기 떄문이었다.

오랫동안 다이아몬드가 깨어지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다이아몬드를 소지하면 죽지 않을 것이라는 미신을 낳았는데 갑작스런 죽음이 흔하던 그 시대에는 이 미신으로 인해 많은 판매가 이루어졌다.

다이아몬드의 강한 성질은 고대 인도 사람들에게 무적의 상징물로 쓰여졌다. 그래서 와이나 왕족 등 일부 특권층의 향유물이 되었고 평민들이 다이아몬드를 소지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었다.

사람들은 한때 다이아몬드가 하늘의 비와 이슬에 의해 생성된 것이라 믿었다. 고대의 산스크리트에서는 다이아몬드가 번개에 의해 형성되어졌다고 믿었으며 실제로 이곳에서는 다이아몬드라는 말이 벼락을 의미한다.

다이아몬드는 불교에서도 중요한 상징물이었다. 다이아몬드를 표현했던 벼락이란 뜻을 가진 산스크리트어 바이라(Vaira)는 완전한 믿음의 평온과 정신적인 안정, 명확한 사고, 자유로운 정신을 뜻한다. 전설에 다르면 석가모니가 사바세계에 도달했을 떄 원주 안에 100피트의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진 옥좌 위에 앉게 되었다고 한다.

오래 전부터 다이아몬드는 남성 독점이었다. 여성들은 다이아몬드 착용이 엄격히 금지되었는데 15세기에 사태가 달라졌다. 프랑스 왕인 샤를레에게 아그네스 쏘랄이라는 정부가 있었는데 그녀는 다이아몬드를 무척 좋아했다. 샤를레가 그녀에게 핑크 다이아몬드를 선물하면서 그녀는 공개적으로 다이아몬드를 착용한 첫번째 여성이 되었다.

한때 다이아몬드는 악몽을 막아주는 것으로 여겨졌다. 많은 사람들에게 다이아몬드는 사랑, 순수함, 믿음을

상징한다. 반면에 어떤 사람들에게는 권력, 성공, 안정을 상징한다.

중세기에 발간된 보석 목록에는 다이아몬드를 소지하게 되면 확실한 승리를 얻을 수 있고 힘과 용기, 권력과 부, 씩씩함, 부부간의 화합, 행운, 영원한 젊음을 가질 수 있고 달콤한 꿈을 꿀수 있다고 기술하고 있다.

어떤 문명 세계에서는 남자와 여자와의 조화를 표현하는 태양과 달을 다이아몬드와 진주에 연결시키기도 했다. 진주를 주로 다이아몬드와 매치시켜 장신구를 만드는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또한 다이아몬드는 페스트나 나병, 정신병, 대장병 등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어 지기도 했다.

5월 에메랄드

에메랄드라고 하는 말의 기원은 고대 페르시아어로서 라틴어의 smaragdus가 esmeraude, emeraude및 emeralde로 변화되어 현재의 에메랄드로 변화되었다.

에메랄드의 녹색의 아름다움은 모든 시대를 망라해 사람들을 매혹시켜 왔다.

이 아름다운 녹색의 보석은 아름다움과 미래를 상징하는 신록의 계절 봄을 대표하는 보석이다.

에메랄드의 녹색은 자연의 푸르름으로 보는 사람의 마음을 관대하게 해줄 수 있는 보석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또한 에메랄드는 미의 여신 비너스에게 바쳐진 보석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성설성을 나타내는 힘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되어져 왔으며 성실, 친절, 선의를 뜻하는 보석이르 알려져 왔다.

『에메랄드는 사랑하는 사람들의 성실을 나타내는 돌.

성실하다면 봄에 돋아나는 새싹과 같고 성실치 못하면 시들은 잎과 같이 될지니.....』

흠이 없는 에메랄드를 보기는 결점이 없는 인간을 보기보다 어렵다는 서양 속담이 있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지언정 에메랄드는 항상 내포물을 포함하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같은 베릴종의 보석으로서 아콰마린에 내포물이 있을 경우 이것은 바닷물에 둥실 떠다니는 쓰레기와

비교 되지만 에메랄드는 정원에 돋아난 풀잎을 연상시키고 실제로 에메랄드를 확대해 보면

그런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것을 정원(Garden)효과라고 부른다.

에메랄드의 역사와 전설은 다른 보석에 비해 상당히 방대하다. 마그너스가 저술한 <광물>이란

책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기술되어 있다.

『경험에 의하면 양질의 에메랄드는 주인이 이성(異性)과 사랑을 나누는 것을 참지 못하는 듯하다. 헝가리의 왕 베라 4세가 에메랄드 반지를 낀 채 여인과 사랑을 나누는 순간 세 쪽으로

갈라져 버렸다. 이러한 연유에서 에메랄드를 몸에 지니고 있으면 정절을 지킬 수 있다는 전설이 생겼다.』

에메랄드 소유자는 미래를 예언할 수 있는 능력을 주는 것으로 여겼다. 위트를 더욱 예리하게 하고 부와 권력을 가져오며 기억력을 강화시키고, 연설가는 말을 잘하게 하고 연인의 말중 진실과 거짓을 드러나게 한다고 여겼다.

에메랄드는 중세에는 위장병, 문둥병을 비롯한 온갖 마의 저주를 푸는 데 이용되기도 했다.

또한 에메랄드는 그 신선한 녹색 때문에 눈의 피로를 풀어준다고 생각했다.

블루 사파이어와 에메랄드가 눈병의 치료제로 사용되었다는 것은 상당히 근거가 있다고 생각한다. 눈에 피로가 쌓였을 때 푸르른 하늘이나 녹색의 들판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눈의 피로가 풀리는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플리니는

『눈을 너무 혹사해 피로해지고 몽롱해졌을때 이 돌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피로가 가신다.

보석을 연마하고 조각하는 사람은 이러한 현상을 잘 알고 있는데 이는 에메랄드의 부드러운

녹색을 바라보면 눈의 피로가 가시기 때문이다.

정말 이렇게 눈을 즐겁게 해주는 보석은 없다. 녹색의 풀잎이나 나뭇잎도 우리의 시선을

끌지만 에메랄드만큼 강력하게 우리의 눈을 끄는 것은 없다. 이것을 보고 있느라면 더욱

즐거워 진다.

아무리 보아도 싫증이 나지 않는 것은 이 보석뿐이며 햇빛이나 그늘에서 또한 인공 조명하에

서도 그 아름다움이 변하지 않고 부드럽게 느계지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라고 그의 책에서 기술하고 있다.

로마 황제 네로는 에메랄드로 안경을 만들어 황홀하고 부드러운 녹색을 통해 격렬한 격투기를 즐겼다고 전해지고 있으며 그것이 사실이라면 아마 세계 최고가의 선글라스임에 틀림없을 것이다.

또한 독과 독에 의한 부상의 해독제로 여겨졌었으며 아이들의 간질을 풀기 위한 부적으로도

사용되었다.

13세기 힌두 물리학자들은 식욕을 자극하고 건강을 좋게 하며 초자연적인 현상을 정지시키다고 믿었다.

6월 진주

진주는 곡선적인 미를 가진 보석의 영왕이며 산호와 함께 바다의 2대 보석이다. 『바다에 진주가 있고 하늘엔 별이 있고 우리들 마음엔 사랑이 있다.』고 정열의 시인 하이네는 노래했다.

인어의 눈물, 번개가 조개에 떨어져서, 또는 달이 흘린 눈물이 조개 속에 들어가 진주가 되었다는 옛 이야기들은

옛 사람들의 진주에 대한 환상적인 생각을 알 수 있다.

인류가 진주를 발견한 것은 아주 오랜 일로서 패총과 같은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아 인류가 조개를를 먹고 살던 시대부터 우연히 발견되었으리라 생각된다. 또한 다른 보석과는 달리 연마할 필요없이 자연 그대로 아름다운 광택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오래 전부터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미국 인디언들과 유럽의 부족들이 동굴에서 기거하던 기원전 3,500년 전 이전부터 문명화된 중동이나 아시아인의 사회에서는 진주를 매우 귀중한 재산으로 여겼으며 청순, 순결 및 여성적인

매력의 상징으로서 높게 평가하였다.

그후 인도, 페르시아, 이집트를 포함한 여러나라의 왕실 수장품으로서 높은 위치를 점하게 되었다. 또한 아메리카의 호프웰 인디언들은 수천 개의 담수진주를 모아 자신들을 장식하거나

죽은 사람을 화장할 때 치장하기도 했다.

진주는 오랜 기간 동안 전세계적으로 호평받아왔다. 베다에서 성경까지 고대 진주는 높은 관심과 부의 상징으로 여겨져왔다. 진주는 페르시아 왕의 왕관 가운데에 장식되어졌고 로마의 부자는 진주가 박힌 소파에서 잠을 잤다고 한다.

중국인들은 불멸을 위해 진주로 만든 환약을 먹었다. 다른 아시아 문화에서도 진주가 열병, 소화장애, 출혈, 그리고 뉸병등을 치료한다고 생각했다. (진주는 대부분 탄산칼슘이기 때문에

산을 중화하는 역할을 한다.)

오늘날에도 동양인들은 치료약 또는 사랑의 묘약으로 저질의 양식진주를 사용한다.

13세기에 알베루투스 마그네스는 진주가 정신병과 심장병을 치료하는 것을 돕는다고 기록했다

안셀무스드 부트는 힘을 재충전시키고 거의 죽음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가정하여 진주를 처방전으로 썼다. 17세기 말까지는 해독제로 사용했다.

우리나라에서 진주는 아픔의 상징이라 하여 혼사에 사용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는데 이것은

크게 잘못된 생각이다. 진주를 만드는 모패는 건강하지 않으면 절대로 아름다운 진주를 만들수 없으며 진주가 만들어질 때까지 장수해야만 진주가 형성될수 있으므로 이러한 의미를 살려야만 한다. 그래서 진주는 건강과 장수를 상징한다고 말한다.

프랑스의 평론가 다리오 부인은 그녀의 저서에서

『누구에게나 어울리며 거의 모든 옷을 소화시키며 어떤 장소에도 어울리는 것, 그성이 바로 진주다. 진짜든 모조품이든 최초의 데이트에서 최후의 숨을 거둘 때까지 진주 목걸이야말로 몸단장을 하는 데 빠뜨려서는 안될 보석이다.』라고 서술하고 있다.

7월 루비

루비는 적색을 의미하는 라틴어 Ruber에서 유래된 것이다.

루비는 신이 만물을 창조했을 때 만든 열두 보석 중에서 가장 고귀한 돌이었다. 그때문에 이 보석의 왕은 신의 명령에 의하여 모세의 형인 아론(Aaron)의 목에 걸리게 되었다. 대제사장인 아론의 가슴을 장식한 돌 중 네번째 것으로 이것은 유대(Judea,유태)종족을 나타내는 보석으로 돌 위에 유대의 명칭이 새겨졌다.

타오르는 듯한 적색은 동서고금을 불문하고 인간의 정열과 진심을 표현하는 데 가장 적합한 색으로 사용되어져 왔다. 적색은 적은 면적일지라도 또한 멀리 떨어져 있어도 다른 어떤색보다 강렬하고 명확하게 느낄 수 있다.

남성에게 좋아하는 색을 물어보아 적색이 좋다라는 답을 구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남성에 있어 가장 마음이 끌리는 색은 적색이라는 것이 생리학적으로 증명이 되어 있다. 즉 적색은 남성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여 욕망을 높인다는 것이다. 옛사람들이 루비 속에서 타오르는 불꽃을 볼 수 있었고 정열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이와 같은 생리적인 것으로부터 오지 않았나 싶다. 이와 같은 이유로 루비의 보석적인 의미 중 하나가 바로 정열이다.

인도 바라문의 교리에는 천국은 루비와 에메랄드로 비쳐지고 있다고 쓰여 있고 성서에 의하면 노아의 방주 내부는 루비에 의하여 빛을 얻을 수 있었고 또한 스리랑카의 전설에는 어떤왕이 그의 사랑하는 왕비를 위하여 아름다운 궁전을 세웠는데 그 궁전의 기둥은 황금색으로 빛났고 굵은 기둥에는 커다란 루비가 박혀 있어 궁전을 밤에도 대낮같이 환히 밝혀 주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루비는 사악한 마음을 없애주므로 소유자는 몸과 마음을 모두 건강하게 할수 있고 부, 지혜 그리고 마음 속의 두려움을 물리치고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되어져 왔다. 또한 세찬 정열이 숨겨져 있음과 동시에 정욕을 제어하며 정기를 떨칠 수 있다고 믿어 왔다. 중세에는 호신부적으로서 싸움을 화해시키는 힘이 있다고 믿어져 이를 지는 사람은 주위 사람들과 정답고 평화로운 생애를 보낼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재산을 침해 받는 일이 없으며 모든 위험과 난관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루비 반지를 왼손에 끼든가 왼쪽 가슴을 루비 브로치로 장식하면 적과 평화 속에 살 수 있다고 알려지고 있다.

루비의 주산지인 미얀마 지방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져 오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약 2천 년 전에 미얀마의 한 지방에 커다란 뱀 한 마리가 나타나 3개의 알을 낳고 사라졌다. 그 첫번째 알이 부화하여 그 속에서 이교도 (異敎徒)의 왕이 태어났고 두번째 알에서는 중국의 황제가 그리고 마지막 세번째 알에서는 보석의 왕으로서 루비가 태어났다.』

13세기에 인도 서적에 의하면 루비는 소화장애를 치료하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고 색깔 때문에 출혈을 멈추고 염증병을 치료하는 것으로 믿었다.

루비는 피의 색을 연상시키는 돌로서 여러가지 병의 특효약으로 사용되었다. 감기나 비장, 간장병에 효험이 있고 또한 불로장수의 묘약으로 사용되었다. 1757년 독일의 한 약방의 가격표에는 많은 보석들이 치료용의 약제로서 사용되었음을 나타내어 주고 있다. 루비는 3마르크 정도이며 이때 판매된 루비의 품질도 명확히 기록되어 있다.

13세기 카슈미르의 내과의사인 나하라리(Naharari)가 산스크리트어로 쓴 약제에 관한 문헌에는 『루비는 간장과 고창의 특효약이다.』 라고 쓰고 있다. 또한 유명한 루비 만병통치약은 비밀처방에 의해 제조되었고 그 가격도 극히 비싸 돈 많은 환자들에게만 사용되었다. 또한 루비는 무서운 병균의 살균제로도 사용되었다.

미얀마인들은 이 돌을 몸에 지니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루비는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불사(不死)의 능력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했고 이 능력을 발휘시키려면 소유자의

몸 속에 상철르 내고 집어 넣어야, 즉 그 돌이 신체의 일부가 되도록 해야 비로소 효과가 있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고통과 불편함을 자발적으로 받은 병사나 전사는 칼이나 창 또는 총에 의해 상처받지 않는다고 믿어 왔다.

그래서 미얀마인들은 전쟁터에서 부상당하지 않기 위해 그들의 피부 속에 루비와 가닛 같은 다른 적색 돌을 집어 넣었다.

루비는 평화로운 삶을 지속하게 하는 것으로 여겼다. 루비를 놓아둔 곳에는 아무 것도 도둑맞지 않았으며 집과 정원이 피해를 받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8월 페리도트

페리도트는 감람석이라 부르는데 감람석이라는 말의 어원은 감람나무에서유래되었다.

감람나무는 아시아 열대지방의 산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록수로서 나무의 색이나 기름의 색이 황록색으로서 황록색의 색감을 가진 페리도트와 유사하여 붙여진 이름이며 영어의 Peridot는 보석의 의미라는 뜻을 가진 아랍어의 Faridat가 진화되어 된 것이라 추측된다.

크리소라이트라고 부르는 이유는 그리스어에서 유래된 크리스(Chrys)라는 말이 금(金)을 의미하며 또한 녹색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즉 이 페리도트는 녹색 보석이라는 것을 알수 있다.

올리빈석이란 이름도 그 녹색이 특징적으로 올리브 열매의 색과 유사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페리도트는 이브닝 에메랄드라는 사랑스런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이는 달빛에서는 에메랄드와 같은 녹색의 아름다움이 짙게 나타나는데 그 이유가 있다.

플리니는 말하기를 페리도트는 낮에는 활발하지 못하지만 저녘에는 석탄처럼 반짝인다고 했다.

페리도트는 어두운 세상을 밝게 해주고 모든 악마를 물리치는 힘이 있으며 금으로 세팅하여 착용하면 밤의 공포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예언의 힘을 주어 미래를 점칠 수 있고 신덕을 감수케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믿어 왔으며 장식용으로 사용할 때는 어두움에 대한 공포심이 사라진다고 믿어 왔다.

현재의 상징적 의미는 행복과 화합을 대표하는 보석이다. 페리도트를 몸에 지니고 다니면 두려운 마음이 사라지고 평화와 기쁨 속에서 살 수 있다고 하였으며 십자군의 부적으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페리도트를 신이 우주의 신비를 음미하는 인간에게 최초로 선물한 보석이라 하는데 이유는 다음과 같다.

수십억 년간 우주를 떠돌며 여행하던 운석이 아름다운 꼬리를 물며 지구로 내려온다. 이 운석 중에서 가끔 페리도트라는 보석이 발견되기 때문이다.

9월 사파이어

사파이어의 어원은 청색을 의미하는 라틴어 사파이러스(Sap-phirus)에서 유래되었다.

가을의 보석, 혼의 보석으로 일컬어지며 이것을 지니고 다니면 행운이 온다고 한다.

실로 결실의 계절인 드높은 가을 하늘에 어울리는 보석이다.

사파이어는 오랫동안 진실과 불변의 상징으로서 생각되어져 왔다.

기독교에서는 성 바울의 심볼로 되어 있으며 중세의 유럽에서는 이 돌이 종교상 성직자의 반지로서 사용되었다. 특히 승정의 직위 신임 때 낀 반지는 금으로 만든 반지에 사파이어가 사용되었고 이것은 7세기 때부터 시작된 듯 하다.

로마 교황 식스토우스 4세가 사망했을 때 300캐럿의 값비싼 사파이어를 낀 채로 매장된 일이 있어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감시인을 두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중세에는 사파이어를 왕의 돌이라 불러 귀중하게 생각해 왕관을 장식한 적도 적지 않다. 11세기에 영국의 에드워드 왕이 반지로서 사용하던 로즈커트의 돌은 그후 영국의 왕관에 박히게 되었다.

고대인들은 전신에 영향을 주고 불결한 것으로부터 보호해주고 적들 사이에 평화를 만들어 주고 포로가 되는 것을 모면하게 해준다고 생각했다.

사파이어를 착용한 마법사들은 신의 모든 말씀을 이해하며 평범한 사람들은 적으로부터 보호를 받으며 하늘의 축복을 받는다고 생각했다.

초기에는 왕가의 보석으로 평판을 얻었는데 왕들은 사파이어를 해로운 것으로부터 보호받기 위해 착용했다. 아직도 영국 왕가의 선호품으로 앤 공주와 다이애나 황태자비는 사파이어 약혼반지를 가지고 있다. 찰스 황태자가 다이애나 비와 약혼했을 때 사파이어를 주었다는 사실로 약 18개월 동안 사파이어의 판매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사파이어는 다른 사람의 악의에 찬 눈길을 막아주며 정절의 서약을 수호해 주는 힘이 있다고도 믿었다. 그리고 이 보석을 팬던트나 브로치로 만들어 가슴에 장식하면 약혼자나 연애하는 남녀에게 커다란 행복을 가져다 준다고 한다. 왜냐하면 사파이는 또 다른 행복으로 접근시키는 마력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것을 허리띠에 장식하면 이성을 매혹시킬 수 있으며 여성은 쉽게 잉태할 수 있다고 믿었다. 로마시대 이후 눈병에 유효하다고 알려져 왔는데 이것은 아마 그 아름다운 색이 눈에 좋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다. 찰스 4세는 눈 속의 불순물이나 이물질을 제거하는 힘이 있다고 믿어 눈을 좋게 하기 위하여 타원형의 동양산 사파이어를 사용했다.

그 당시의 관찰자였던 독일인 폰 헬몬트(Von Helmont)는 사파이어는 종기를 고치는 데 사용되며 또한 모든 독물을 흡수하는 마력을 갖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1391년 런던의 성 부울사원에 한 후원자가 기증한 선물 가운데 눈병을 치료하기 위한 사파이어가 있었다. 그 후원자는 이 돌을 성 에스켄왈드(St. Esken Wald) 사원에 보관할 것과 그 치료력에 대해 선언할 것을 조건으로 기증한 것이다.

중세의 대학자였던 마그네스가 지은 <식물과 보석의 신기한 효능>이란 책에서 그는 『사파이어가 종기를 치료하는 힘을 지니고 있는 것을 나 자신이 경험했다. 이 돌은 인간의 정절을 지키게 하며 마음 속의 불길을 진정시키고 초조함을 가라앉히고 두통이나 혀의 통증을 부드럽게 해준다고 알려져 있다.

나 자신이 눈 속에 들어간 먼지를 없앨 때 이 돌을 눈에 대어 성공한 일이 있다. 단, 이때 눈에 대기 전후에 돌을 차가운 물에 담가두지 않으면 안된다.

종기를 한번 치료하면 이 돌은 그 힘도 색도 잃어 버린다고 알려져 있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나 자신이 4년 동안에 알려져 있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나 자신이 4년 동안에 걸쳐 두번이나 종기를 치료한돌을 본 일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 돌은 육체를 강건하게 하며 평화와 협조의 마음을 생기게 하며 또한 사람을 믿는 마음을 깊게 하며 신을 경배하게 되고 선을 행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또한 사파이어는 마음과 피부를 깨끗이 하고 열병과 감기, 백내장 그리고 궤양을 치료한다고 생각했다. 사파이어에는 항독성이 있다고 믿었다. 또한 전갈의 독에 대한 항독성을 가지고 있으며 입에 넣으면 내장 질환이 치유된다. 또 지혈시키느데도 이용된다.

고대 말기에는 사파이어를 가루내어 그림을 그렸는데, 그렇게 그린 그림은 생기가 넘쳐서 보는 사람마다 마음의 병이 치유되며 동시에 다른 사람의 정신적인 병까지도 고쳐줄 수 있는 힘이 생기는 것으로 믿어졌다.

10월 오팔

맑게 갠 가을 하늘에 고추잠자리가 날아다닐 무렵 어김없이 가을산엔 단풍이 든다. 단풍이 물든 가을산 만큼이나 다양한 색채를 한 몸에 지니고 있는 보석이 오팔이다. 일곱 빛깔이 한데 어우러져 반짝이는 모습은 무지개의 화신이라는 별명을 얻기에 충분하다.

예로부터 여성의 행복을 상징하는 보석으로 알려져 왔던 오팔의 어원은 라틴어의 오팔루스(Opalus) 혹은

그리스어로 오팔리오스(Opalios)에서 비롯됐다.

오팔의 한자명은 단백석(蛋白石)으로 오팔의 생성르 알 수있는 좋은 이름이다. 계란의 흰자위를 의미하는 단백이라는 이름으로 알 수 있듯이 우유빛 돌을 가리킨다.

고대 로마인들은 오팔을 큐비트 비데로스(사랑스런 아름다운 아이)라 부르며 미의 상징으로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돌의 내부로부터 샘솟는 듯한 컬러플한 반짝이는 유색효과는 다른 보석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외관과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호주의 전설에 의하면 신이 적, 녹, 청색의 빛나는 은하계의 별을 하나하나 만들어 우유 속에 넣었다고 전해진다. 그리고 축문을 노래하는 순간 굳이 화이트 오팔이 되었다고 한다.

오팔은 모든 보석의 진수로서 이루어져 있다. 말로는 표현하기 어렵지만 루비의 불꽃이, 자수정의 화려한 자색이, 또한 에메랄드의 바다와 같은 푸르름이 모두 혼연일체가 되어 있는 보석이라고 로마시대 박물학자인 프리니우스가 표현하였다.

로마인들은 오팔을 희망과 청순의 상징으로서 숭상하였으며 신과 사람의 사랑을 상징하며 그것을 몸에 지니면 모든 병마로 신과 사람의 사랑을 상징하며 그것을 몸에 지니면 모든 병마로

부터 보호 받을 수 있다고 믿어 왔다. 동양에서는 진실한 마음을 갖는 신성한 보석으로 생각하여 높이 평가되어 왔다.

그러나 이 오팔은 19세기에 들어서면서 불행의 보석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사람들의 경원을 받아 오게 되었다. 당시 유명했던 월터 스콧경이 쓴 <가이아스테인의 앤>이라는 소설 속에서

쉽게 깨진다는 오팔의 특성을 불행의 보석으로 표현했기 때문이다.

그 소설의 대략의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에든버러의 명문 크리스티나 집안에서 태어난 캐서린은 천하일색이었다.

그녀는 어느날 우연히 정원에서 토끼 한 마리를 발견, 무심코 쫓다가 오팔 원석을 발견하게 된다. 그후 그녀의 인생에 변화가 찾아들었고 그녀의 불행이 시작되었다. 왕비의 질투를 받아 가장 못 생긴 공작과 결혼하게 되고 그후 남편이 전쟁터에서 전사하게 되자 그녀는 수도원으로 들어가게 된다. 그후 오팔의 마력에 의하여 정원사와 사랑을 나누게 되고 수도원을 탈출, 이리저리 방황하다 창부가 되고 결국은 그녀가 살던 성의 석축 밑에서 싸늘한 시체로 변한다는 이야기이다.

이 캐서린의 오팔은 그녀의 감정을 모두 비쳐내어 화를 낼때는 타오르는 듯한 적색으로 반짝거렸으며 그녀가 죽었을 때에는 잿빛으로 변해 버렸다.

그러나 20세기에 들어서 호주의 라이트링니지와 퀸스랜드에서 오팔의 대광맥이 발견되자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은 오팔 채굴을 격려하기 위하여 스스로 오팔을 몸에 장식하였으며 측근에 있는 5명의 딸들에게 오팔을 애용하도록 권유했다. 그 결과 오팔은 또다시 각광을 받게 되었다.

번쩍이는 색깔의 오팔은 많은 색의 연출 때문에 마법의 능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팔은

시력을 강화시키고 눈병을 치료하며, 착용을 하면 다른 사람의 눈에 잘 보이지 않는다하여 도둑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었다. 또한 전염병을 예방하고 슬픔을 완화시키고 독을 약화시킨다고 얘기한다.

11월 토파즈

플리니(Pliny)에 의하면 토파즈의 어원은 『찾다』라는 뜻을 지닌 그리스어의 토파지오스(Topazios)이다. 토파지오스는 홍해에 있는 한 섬의 이름으로 안개에 싸여 있어 좀처럼 찾을 수 없었기 때문에 그 섬의 이름을 『찾는섬』이라고 불렀다.

그런데 그 섬에서는 다른 아름다운 보석들과 함께 황색의 보석이 산출되었다. 따라서 그 보석은 섬의 이름을 따서 토파즈가 됐다는 것이다. 현재의 권위있는 해석은 산스크리트어인 Topas란 말에서 유래된 것이라 믿고 있다.

신약성서의 요한 계시록 중에는 귀중한 열두 가지 보석 중 9번째로 기록하고 있는데 성서 중에 나오는 토파즈는 사실은 황색을 많이 띠고 있는 페리도트로 옛날에는 황색의 페리도트를 토파즈라 부른 것이다.

토파즈는 인생의 깊은 맛을 느끼지 않고는 이룰 수 없는 심오한 가을의 보석이다.

예로부터 토파즈는 밤에 마찰하는 듯한 빛을 발하였기 때문에 눈을 즐겁게 하든가 불면증을 고쳐준다고 하는 전설이 있었다. 현대인과 달리 캄캄한 밤에는 미지의 두려움을 품을 수밖에 없었던 고대인에게 있어서 이 신비적인 야광석은 마의 힘을 가진 것처럼 보였음에 틀림없다.

토파즈를 동양에서 유럽으로 가지고 갔던 때는 십자군 시대로 전해지는데 원정의 전리품으로서 그들의 교회나 왕실로 가지고 같던 것이다.

르네상스 이전의 중세인들은 아직 미신에 젖어 있었고 보석에는 신비한 힘이 있는 것으로 믿었기 때문에 동양의 전설은 그대로 유럽의 종교설화 등에 전해지고 있다.

그 하나의 예로 엑소스스트 풍의 다음과 같은 흥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중세 프랑스 오를레앙 시에서 성대한 사육제가 있어 모두 들떠서 야단인데 인파 속을 돌아다니던 소녀 마리아로 분장한 이곳 아가씨 수잔느는 짐승의 가면을 쓴 젊은이를 만났다.

수잔느는 상냥하게 춤추는 젊은이의 가벼운 발걸음과 가면을 쓰고 이야기하는 기품있는 음성에 반해서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수일이 지난 후 밤에 이 젊은이는 약속대로 그녀의 집으로 왔는데 왠지 아직 짐승의 가면을 쓴 그대로였따. 장난이라고 생각한 수잔느가 가면을 벗기려고 하자 놀랍게도 얼굴과 함께 붙어서 떨어지지 않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이 연인이 악마의 화신일지 모른다고 생각했고, 신앙심 깊은 그녀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다음의 밀회를 약속하고 돌려 보냈다.

그녀는 그 길로 교회로 달려가 『주여, 부디 나를 지켜 주소서』하고 밤새도록 기도를 올렸다.

그랬더니 새벽에 하늘의 소리가 들렸는데 『네가 가지고 있는 토파즈에 구멍을 뚫어 금실을 꿰어 왼쪽 팔에 매달아 놓는 것이 좋다. 상대가 악마라면 발톱이 드러나며 그로인해 도망가 버릴 것이다.』고 하면서 악마를 쫓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다.

문제의 밤이 되자 비밀리에 방의 창을 넘어 들어온 젊은이를 향하여 수잔느는 하늘의 소리대로 왼쪽에 붙인 토파즈의 빛을 높게 치켜올렸다. 그러자 흐느껴 우는 듯한 비명이 울리고 가면은 소리를 내며 부서져 나무조각처럼 되어 버렸다.

곧이어 악마의 형상과 발톱이 나타날 것이라 생각했던 그녀의 앞에는 놀랍게도 한 사람의 늠름한 젊은이가 손을 뻗치는 것이었다.

악마의 두려운 저주에 걸려들었던 영주의 아들이 신과 함께있는 토파즈의 위력으로 끔찍한 고통에서 해방되었다고 한다.

그후 두 사람은 결혼하여 행복하게 살았다는 것은 말할 나위도 없다.

15세기 로마에서는 토파즈를 독을 막아내고 분노를 진정시키고 주술을 깨기 위해 사용하였다.

기독교 전통에서 토파즈는 청렴결백을 나타낸다. 힌두교에서 심장 위에 착용한 토파즈는 갈증을 막고 장수, 미, 지성을 보장했다. 부적으로 지니고 다니면 슬픔을 사라지게 하며 용기를 나게 하여 지혜를 얻을 수 있다고 고대인들은 믿었따.

토파즈를 가루로 만들어 포도주에 넣어 마시면 천식, 불면증, 화상, 출혈 등의 치료제가 된다고 생각하였으며 악몽을 쫓고 열정을 침착하게 하며 독과 접촉하면 독성을 없애고 끓는 물도 식힌다고 믿었다. 또한 이러한 토파즈의 힘은 달의 크기에 관계된다고 믿었다.

12월 터키석

태양이 지평선 위로 고개를 내밀면 동녘 하늘이 붉게 물드는 아침이 찾아오고 그 서쪽 하늘은 곱고 신선한

하늘색이 은은히 비쳐온다.

어둠을 뚫고 서서히 찾아드느 아침의 하늘은 하루의 평온을 약속하는 것 같다.

그 누구도 이 모닝 블루를 잊을 수 없는데 바리 오 모닝 블루와 같이 상쾌한 아침의 보석이 터키석이다.

Turquoise의 어원은 프랑스어로 터키의 돌 또는 터키의 여자라는 뜻에서 왔다. 명칭으로 보아 생산지를 터키로 생각하기 쉽지만 예나 지금이나 터키에서는 터키석이 산출되지 않는다.

다만 이런 이름이 붙은 것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그중에서 시나이 반도에서 산출된 돌이 터키를 경유하여 유럽에 전해졌기 때문이라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터키석이 유럽에 널리 퍼지게 된 것은 13세기경으로 대상(隊商)들이 운반하였다. 이란, 이집트에서 산출된 터키석이 일단 터키에 집결되어 유럽 각지에 보내졌기 때문에 유럽인들은 터키에서 온 돌이라 하여 터키석이라 부르게 되었다.

터키석이란 이름은 13세기 초에 최초로 사용되었고 이와 같은 연유로 터키 나라의 보석이라는 뜻으로 프랑스어 Pierre Tur-Quoise에서 유래되었다고 생각된다.

그 옛날 실크로드를 왕래하던 상인들이나 여행자들은 그들의 교통수단이었던 말이나 낙타에 반드시 이 돌을 부착하고 다녔다. 황막한 대지나 대자연의 위협에 목숨을 맡긴 낙타나 말의 호신 부적으로서 뿐만 아니라 자신이 낙타나 말에서 떨어져도 다치지 않는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또한 말이 찬물을 마셔 과열이 나는 것을 방지하고 말의 피로를 막아준다고 한다.

현대에는 말과 아주 밀접한 관계에 있는 인디언이나 카우보이 또는 경마장의 기수들이 터키석으로 만든 버클 등을 몸에지녀 자신의 안전을 터키석에 의지하고 있다.

가장 좋은 착용 방법은, 하나를 승마자가 착용을 하고 또 하나는 말의 이마 밴드나 이마 갈기에 부착하는 것이다.

터키석은 또한 행운과 성공을상징하며 이것을 지니고 있는 사람은 번창하게 된다고 믿었고 스스로 구입한 것보다 선물로 받는 터키석이 더욱 큰 행운을 가져다 준다고 믿었다.

19세기 말에 터키석은 오직 선물로서 받는 것만이 효과적으로 여겨졌다.

현재에도 티베트인들은 터키석이 행운과 건강, 전염병과 악마의 눈으로부터 보호해 준다고 여긴다. 티베트에서는 현재 개인 장식품으로 사용하는 재료 중 가장 인기가 있고 또한 종교적인 의식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16세기의 남서 아메리카의 인디언은 화폐의 대용으로서 터키석을 사용하였는데 그들은 이 돌을 집 앞, 묘를 장식하는 데 사용했으며 또한 개인의 장신구로도 사용했다. 그들에게 있어서 터키석은 바다와 푸른 하늘의 상징이었고 또 전쟁터에 나간 전사들에게는 수많은 전리품을, 사냥꾼에게는 많은 사냥물을 주며 그것을 지닌 사람은 행복과 행운을 갖게 된다고 믿었다.

중세에는 어린 소녀들이 순결을 보호하고 의식 수준을 높이기 위해 이 보석을 착용했다고 한다. 또한 엉덩이의 질병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17세기 중엽에는 남성들이 터키석 반지를 끼지 않으면 멋쟁이에서 제외되었다고 한다. 페르시아 남자들이 여행을 떠날때는 커다란 터키석을 집게손가락이나 새끼손가락에 끼고 다니는 습관이 있었다.

어떤 아메리카 인디언족들은 터키석으로 숭배를 표시했다.

아프리카의 워주민들은 터키석의 색깔은 하늘과 바다에서 훔쳐 온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터키석을 신성과 힘의 상징으로 보았다. 아프리카의 원주민 호피(Hopi)는 여전히 터키석의 신을 숭배하고 그 돌을 신전의 기둥에 끼워 넣는다.

대부분의 힘의 상징물처럼 터키석 장식품은 부와 지위를 나타낸다. 어떤 부족은 오직 남자만이 그것을 착용했고 어떤 부족은 추장만이 착용했다. 여성들이 터키석을 몸에 지니면 쉽게 잉태할 수 있다고 믿었다. 이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주면 돌을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은 서로 화해하게 된다고 하였고 또한 성적 정열을 고조시켜 준다고 기록하고 있다.

부류아의 저서 <독자편람> 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터키석의 색을 보면 그것을 지니고 있는 사람의 건강 상태를 알 수 있고 그 광택의 변화를 보면 그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위험이 닥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터키석은 유럽이나 중동 지역에서 오래 전부터 사용되어져 왔는데 인류가 남긴 가장 오래된 장신구 중 하나인 이집트 여와 제르(Zer)의 미라 팔찌는 약 8,000년 전 금과 터키석으로 만들어졌는데 1,900년 전 발굴되었을 때에도 그 아름다움을 잃지 않고 있었다고 한다.

이와 같이 터키석은 동양의 비취와 같이 태고로부터 현재까지 긴 명맥을 지켜온 보석이다.

휴우...도움 이 되시길 바랍니다.

한국보석 도매센터 인터넷팀.

Top Articles
Latest Posts
Article information

Author: Tuan Roob DDS

Last Updated: 03/28/2023

Views: 5798

Rating: 4.1 / 5 (62 voted)

Reviews: 85% of readers found this page helpful

Author information

Name: Tuan Roob DDS

Birthday: 1999-11-20

Address: Suite 592 642 Pfannerstill Island, South Keila, LA 74970-3076

Phone: +9617721773649

Job: Marketing Producer

Hobby: Skydiving, Flag Football, Knitting, Running, Lego building, Hunting, Juggling

Introduction: My name is Tuan Roob DDS, I am a friendly, good, energetic, faithful, fantastic, gentle, enchanting person who loves writing and wants to share my knowledge and understanding with you.